건강한 삶을 위하여.

토마토는 한국어로 '1년'이라고 불리며, 중국 이름은 남만 시이다. 한국에서는 처음에 관상용으로 토마토를 심었으나 점차 밭에서 재배하여 인기를 얻었다. 요즘은 비닐하우스를 키워 1년 내내 먹을 수 있다.

 

 

 

토마토는 가 깃과의 반량, 연간 식물성 과일로 남아메리카 페루 원산지다. 16세기 초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했을 무렵, 유럽으로 건너가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 재배되었다. 한국은 19세기 초 일본을 통해 한국에 들어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토마토가 과일인지 채소인지에 대한 논쟁은 한때 미국에서 정부와 기업들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대법원은 토마토를 채소라고 판결했다. 어쨌든 토마토는 과일과 야채의 두 가지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비타민과 미네랄의 매우 좋은 공급원이다.

 

 

 


세계 장수촌으로 알려진 안데스 산기슭의 빌카바족들이 토마토를 많이 섭취한 덕분에 장수를 누렸다고 한다.
토마토에 함유된 성분은 구연산, 사과산, 호박산, 아미노산, 루틴, 단백질, 설탕, 회분, 칼슘, 철, 인, 비타민 A, 비타민 B1, 비타민 B2, 비타민 C, 식이섬유 등이다. 비타민 C의 경우 토마토 1개에는 하루 권장 섭취량의 절반 정도가 들어 있다.

 

 

 


토마토에는 리코펜과 베타 카로틴과 같은 산화방지제가 많이 들어 있다. 토마토의 붉은색은 카로티노이드, 특히 리코펜이라는 물질 때문이다. 붉은 토마토는 7~12mg의 리코펜을 함유하고 있다.
빨강은 청색보다 건강하므로 완전히 붉은색으로 먹는 것이 좋다. 붉은 토마토는 리코펜이 많이 들어 있지만, 리코펜을 가열해서 익히면 흡수율이 낮아진다. 리코펜은 가열되면 토마토 세포벽에서 빠져나와 몸에 쉽게 흡수된다. 예를 들어 토마토소스에 들어있는 리코펜의 흡수율은 생토 마토보다 5배나 높다.

 

 

 


토마토를 껍질을 벗기고 싶으면 끓는 물에 잠시 담가 두었다가 쉽게 껍질을 벗기면 된다. 잘 익은 토마토를 토마토 퓌레라고 한다. 토마토소스는 토마토퓌레에 소금과 향신료를 섞은 것이고, 토마토케첩은 더 강한 소스로 단맛이 난다.
토마토에 들어있는 리코펜과 지용성 비타민은 기름에 익히면 잘 흡수되기 때문에 볶아 퓌레로 만드는 것이 편리하다. 마늘과 쇠고기를 다진 후 올리브유에 볶아 적포도주를 조금 넣고 토마토 퓌레를 넣어 토마토소스를 만든다. 토마토소스에 파스타나 밥을 넣고 볶아 맛이 좋다.

 

 

 


그러나 토마토나 배추 등 산도가 높은 음식을 조리할 때는 단시간에 조리하거나 스테인리스강 조리도구를 사용해야 한다. 알루미늄은 사용시 알루미늄을 녹일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 보건기구는 1997년 과도한 신체 노출은 구토, 설사, 메스꺼움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의사의 얼굴이 파랗게 변한다"는 유럽 속담이 있다. 즉 토마토는 의사가 필요로 하지 않는 건강식품이다.

 

 

 


토마토가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끄는 가장 큰 이유는 '리코펜' 때문이다. 붉은 토마토를 만드는 리코펜은 노화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를 배출해 세포를 젊게 유지시킨다. 리코펜은 남성의 전립선암, 여성의 유방암, 소화기 계통의 암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리코펜은 알코올을 분해하는 독성 물질을 배출하기 때문에 마시기 전에 토마토 주스를 마시거나 토마토를 마시는 것도 좋다. 토마토는 비타민K가 풍부해 칼슘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고 골다공증이나 노인성 치매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토마토에 들어있는 비타민C는 피부에 탄력을 주고 멜라닌 색소의 형성을 막아 주름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또 토마토에 함유된 칼륨은 체내에서 염분을 배출해 한국인의 짠 식습관에 따른 고혈압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토마토는 또한 다이어트에 좋다. 토마토 1개(200g)는 35kcal에 불과하고 물과 섬유질이 풍부하다. 식사 전에 토마토를 먹으면 음식의 양을 줄일 수 있고, 소화를 도와 신진대사를 촉진시킬 수도 있다.

 

 

 


토마토는 삶거나 으깨졌을 때 몸에 더 잘 흡수되어 다양한 조리법이 가능하다. 토마토 수프, 토마토 샐러드, 토마토 피자, 토마토 베이글, 찐 해산물은 맛도 좋고 몸에 좋은 토마토 요리다. 또 올리브유, 우유 등과 함께 토마토를 먹는 것이 몸의 영양소 흡수를 좋게 해 주기 때문에 좋다.
리코펜은 혈전 형성을 막아 뇌졸중과 심근경색을 예방하는 강력한 항산화제다. 항노화, 항암, 혈당 감소 등의 효과도 있다. 토마토에 들어있는 '루틴'은 혈관을 튼튼하게 하고 혈압을 낮추기 때문에 고혈압 환자에게 좋은 식품이다.
유럽에서 1,300명 이상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가장 리코펜을 먹는 집단은 심장병의 위험을 반으로 줄였다.

'건강한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엽산이 필요한 이유  (0) 2019.05.25
몸을 건강하게 해주는 달걀  (0) 2019.05.25
브로콜리의 영양성분  (0) 2019.05.25
토마토의 유래와 건강한 영양소  (0) 2019.05.25
비타민의 종류와 효능  (0) 2019.05.25
작두콩과 강낭콩의 영양정보  (0) 2019.05.17
버섯의 종류와 설명.  (0) 2019.04.17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