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43

커피의 맛과 세계적인 영향력 세계에서 커피를 가장 많이 마시는 나라는 의외로 남유럽이 아니라 네덜란드 스칸디나비아 반도 독일 등 서유럽과 북유럽 국가들이다. 비가 자주 내리고 습한 서쪽 해안 기후, 길고 추운 겨울, 심지어 추운 날씨 등지에서 따뜻한 커피가 자주 발견된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남유럽에 시에스타가 있다면 스웨덴의 피카나 독일의 카페 파제 등 서북 유럽에 커피 타임이 만연해 있다. 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특유의 쓴맛 때문에 아이들이 거의 먹지 않는 성인음료라는 인식이 있었다. 맛은 좋지만 커피를 잘못 사용하면 카페인의 영향으로 익숙하지 않은 아이들이 잠을 잘 수 있기 때문에 일부러 커피를 마시지 못하게 한 어른도 있다. 따라서 일부 무고한 아이들은 검은 술을 마실 수 있어야 어른이라고 느꼈다. 그러나 한국인들이 블랙커피.. 2019. 6. 26.
공정무역 커피 공정무역 커피에 대하여. 한국에서도 공정무역 커피를 구할 수 있다. 애초에 커피는 제국주의 식민지 시대에 대량 생산되어 헐값에 팔린 상품의 대표적인 예였는데, 오늘날 우리 커피의 대부분은 어린아이들과 지방의 가난한 농부를 착취하여 교육 기회를 빼앗기거나 아동 프로페셔널에 종사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그들을 학대하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적정량을 지불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공정무역 커피를 마신다. 물론 공정무역제품은 아직 완전히 윤리적인 것은 아니지만 여전히 매우 훌륭하다. 여전히 문제가 있지만 적어도 커피를 재배하는 가난한 나라의 농부들을 위해 대기업들이 사는 것보다 수십 배나 더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은 사실이다. 싼값에 왜 공정무역커피를 마셔야 하느냐고 말할 수도 있지만 일반 커피의 가격이 너무 낮.. 2019. 6. 26.
수박의 원산지와 재배법 수박은 아프리카 태생이다. 조선시대 이전부터 고대 이집트와 우리 땅에서 재배된 것으로 추정된다. 수박은 품종이 크고, 크고 작은 품종이 있다. 그냥 큰 과일이고, 흔히 쌍박이라고 하는 작은 과일이다. 복수박은 과일의 일종으로 크게 번져 작은 수박으로 이어지는 용어였다. 이 자료에 따르면, 한국에는 약 180종의 수박들이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기억하는 변종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1990년대에 달고나는 매우 유명해졌고 다양성으로 높은 명성을 얻었다. 2010년 현재 일반 품종은 스피드 허니 수박과 삼복 허니 수박이다. 어디서 유래했는지 알 수 없지만 수박 모양이 약간 타원형이라면 꿀수박이라고 이름 붙인다. 스피드 허니 수박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초창기인 반면, 삼복 허니 수박은 중생이다. 청과 상인.. 2019. 6. 24.
혈당 제대로 알고 관리하는 법 혈액 속에 용해되면 혈당이라고 한다. 혈중 포도당이 너무 많으면 혈당이 높아져 혈당이 낮아진다. 이 항상성 질환은 당뇨병이다. 우리 몸에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미토콘드리아는 일차적인 사용원이며, 뇌는 다른 부위와는 달리 포도당만을 사용한다. 그래서 정신적으로 피곤할 때 포도당을 먹으면 정신이 되살아나는 이상한 일들이 일어난다.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이기 때문에 단백질이나 지방을 이용하여 만들 것이다. 이것은 황제의 식이요법이다. 단식으로 탄수화물이 끊기면 뇌는 '선택할 수 없다'는 수준에서 포도당 대신 지방을 분해하는 케톤을 사용해 어수선하거나 짜증을 피한다. 케톤이 너무 많으면 케톤에 걸릴 수도 있으니 조심해라. 당뇨병 환자의 경우 포도당이 관리되지 않고 포도당이 모두 소변을 볼 수밖에 없을 때 뇌는.. 2019. 6. 13.